플랫아이언 : 런던에서 맛보는 저렴한 스테이크

런던 맛집이라면 누구나 플랫아이언 을 손꼽을 만큼 유명한 식당.
보통의 여행에서는 맛집을 찾아다니지않고 걷다가 마음 내키는대로 들어가곤 하지만, 런던의 음식이 평균 이하라는 소문을 듣고는 보험상 기억해 두었던 곳이다.

 

플랫아이언 외관

사실 런던의 음식이 평균 이하라는 것도 편견일 뿐이다.
맛있는 음식은 어딜가더라도 늘 존재한다. 런던에는 플랫아이언이 몇 군데 있는데 그 중에서 여행자들은 코벤트가든을 손에 꼽는다. 그 이유는 나중에 공개.

 

합리적인 가격의 스테이크라는 장점을 내세운 플랫아이언은 한국인의 입맛을 사기에 충분했다. 아무래도 스테이크라는게 한국에서는 비싼 이미지가 많이 남아있기 때문이다. 더군다나 런던에서 스테이크라니. 무언가 근사하지 않은가.

 

 

사진엔 10파운드로 표기되어있는데 현재 기준으로 11파운드가 정확하다.

10이나 11이나 스테이크가 이정도 가격이라니. 일단 스테이크 2인분과 지인의 추천으로 가지요리를 주문했다. 음료는 이름이 예쁜 로즈 레모네이드로.

 

팝콘은 에피타이저. 옆에 있는 통은 후추통이다. 집에 가져가고 싶게 생긴 소품이다.

 

로즈레모네이드

로즈 레모네이드는 무알콜 음료다.

실제로 장미향이 나는가 싶더니 장미 추출물이 들어가있다고 한다. 런던에서 가장 기억에 남았던 음료. 한국에서 어디 구할 곳 없을까.

 

평소에 가지는 쳐다도 안보는 음식이지만 이건 맛있다. 뭔가 고소하기도 하고 맛이 굉장히 깔끔하다. 이걸 먹은뒤로 한국에서 가지를 먹기 시작했다. 가지에 눈을 뜨게 해준 고마운 메뉴.

 

메인메뉴인 스테이크 등장.

가격을 먼저 보았기에 사이즈가 클거란 생각은 하지 않았다. 그랬기에 만족도가 높았던 것일까? 든든히 배를 채울 사이즈는 분명아니지만 허기진 배를 구원할 정도는 충분했다. 후추를 조금 뿌려서 간을 맞추고 천천히 잘라먹기 시작했다.

 

뭔가 규카츠같은 비주얼을 가진 두툼한 고기는 질기지 않고 부드러웠다. 한국인들이 몰리는 이유엔 저렴한 가격만이 전부가 아니었다.

 

런던의 여러 플랫아이언 중에 코벤트가든 점에 가야하는 이유는 바로 아이스크림이다. 무료로 제공되는 아이스크림은 식후용으로 딱이다. 마치 한국에서 삼겹살을 먹고 무료 후식 아이스크림을 먹는 느낌이라고 할까.

 

심지어 저렴한 맛이 아닌 젤라또와 같은 식감이라 만족도가 상당하다. 돈을 주고 먹자면 3파운드 이상은 줘야할 것만 같다.

 

맛있게 잘먹었다.

고기는 여행에서 빼놓을 수 없는 진리다. 가격까지 저렴하면 좋고, 맛과 서비스까지 도와주면 더할나위없다. 이래서 다들 플랫아이언 플랫아이언 하는가 싶다.

 

 

원프리다

여행자을 위한 웹진. 원프리다입니다. [저서] -저스트고 냐짱(나트랑) -설렘두배다낭 호이안 후에 -앙코르와트 지금 이 순간

원프리다 has 49 posts and counting. See all posts by 원프리다

원프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