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던 타워브릿지 : 아침 산책하기 좋은 다리

런던 타워브릿지 는 숙소인 이비스 쇼어디치에서 가까웠다.
날씨야 조금만 도와다오! 하고 마음으로 외쳤지만 흐린 날씨는 어쩔 수 없었다. 하지만 런던의 흐린 날씨는 그리 나쁘지 않았다. 나름 잘 어울리는 런런의 흐림. 확실히 파리의 흐림과는 느낌이 다르다. 아무래도 나는 파리보단 런던이 좋다.

 

일단 다리를 건너본다.

티비에서 보던 타워브릿지는 멀리서 전체적인 다리를 보았기에 막상 다리를 건너려고 하니 별다른 감흥이 없었다.

아! 여기가 타워브릿지구나~!

하며 천천히 다리를 건너기 시작했다. 아직 이른 시간이라 인적이 드물었다. 운동하는 주민들과 몇 명의 관광객만 눈에 띄었다.

 

런던 사람들.

런던 사람들은 아침 조깅을 참 좋아한다.
유럽인들이 보편적으로 좋아 하듯 비가 흩날려도 이들은 천천히 다리위를 조용히 달리고 있었다. 나중에 느꼈지만 비만이 비교적 많은 런던. 그리고 음식들이 웰빙과는 조금 거리가 먼 곳이기에 조깅이 필수라고 생각했다. 샌드위치를 즐겨먹지만 그게 웰빙이라고는 사실 생각하지는 않는다.

 

영화 패딩턴2 촬영지

몇 달전, 영화 패딩턴 2 (Paddington 2, 2017)를 보았다. 런던이 배경이기에 그리운 여행을 추억하려고 택한 영화였다. 1편도 재미있게 보았기에 2편은 추억을 회상하며 더욱 만족스럽게 관람했다. 영화에선 런던의 관광지들이 등장하는데 2편에서는 타워브릿지가 등장했다.

 

다리를 건너고 전체적인 타워브릿지를 보기 위해 다리밑으로 내려왔다.
티비에서 보던 그 타워브릿지의 모습이 보이기 시작했다. 최대한 전체적인 브릿지의 모습을 보기 위해 조금씩 뒤로 가며 천천히 바라보았다.

 

인근의 레스토랑 앞에 위치한 거대 트리. 작년 12월의 런던은 하루하루가 크리스마스였다.
사실 이런 분위기를 느끼기 위해 런던에 왔었기 때문에 마음껏 즐기곤 했다.

 

마지막날에 다시 찾은 야간의 타워브릿지.

중세시대의 성과 같은 느낌을 갖춘 화려한 다리로 변신했다.
다리의 길이가 길지않아서 부담없이 산책이 가능한 곳이다. 12월 야간의 타워브릿지 인근은 크리스마스 마켓으로 오목조목 꾸며진다. 이곳에서 기억이 남는 건 마켓의 기념품보다 강변에서 먹었던 마켓의 따뜻한 군밤이었다. 타워브릿지는 런던여행에서 오고간 여러 다리 중의 하나였지만 어느 다리보다 나에게 특별했다.

 

A: Tower Bridge Rd, London SE1 2UP 영국

원프리다

여행자을 위한 웹진. 원프리다입니다. [저서] -저스트고 냐짱(나트랑) -설렘두배다낭 호이안 후에 -앙코르와트 지금 이 순간

원프리다 has 49 posts and counting. See all posts by 원프리다

원프리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