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트랑 추천관광지 : 롱선사

나트랑 추천 관광지 롱선사는 1886년에 세워졌으며 나트랑을 대표하는 불교 사원이다. 인근에 냐짱(나트랑) 롯데마트와 나쨩기차역, 대성당 등이 가깝다. 1886년 당시에는 제일 높은 언덕에 있는 거대한 좌불상과 마찬가지로 언덕에 지어졌지만 1900년 거대한 태풍으로 인해 파괴되어 지금은 입구에서 조금만 들어가면 마주할 수 있는 평지에 재건했다.

 

사진과 같이 오토바이와 차가 엄청 많이 다니는 도로에 위치하고 있으므로 사원 건너편에서 넘어올때는 조심해야한다.

 

입장료는 없으니 가벼운 마음으로 사원에 입장하자.
입구에서 조금만 들어가다보면 좌측에 작은 식당이 하나 보인다. 아이스크림도 팔고 있으니 사먹어도 좋다. 조금 더 들어가면 사진과 같이 사원이 보이고, 그 너머로 커다란 불상의 머리가 보인다.

 

베트남의 상징과 같은 용(좌)

롱선사의 볼거리 중 하나는 곳곳에 눈에 띄는 용의 장식이다. 베트남의 상징성있는 동물인 용을 찾아보는 재미가 있다.

사원에서 절을 하기 위해 내부로 들어갈 경우엔 신발과 모자를 벗는 것이 종교적 예의다.

 

이제 롱선사의 대표적인 두개의 불상인 와불상과 좌불상을 만나러 갈 차례.
두 불상은 모두 사원 우측의 계단을 타고 올라가야한다. 여기서 주의할 점은 가끔 사원에서 관광객을 노리는 현지인 사기꾼들이다.와불상의 위치를 알려준다며 길을 안내해 주려 한다거나 향에 불을 피워 주는 등 선심을 베풀려는 현지인은 사기꾼일 확률이 높으니 주의할 것.

 

사원 뒤로 152개의 계단을 오르다 보면 왼편에 누워 있는 거대한 와불상, 그리고 언덕 꼭대기에 있는 새하얀 좌불상을 만나게 된다. 먼저 다소곳하게 누워있는 와불상은 휴식상으로 부처님의 편안한 미소가 특징이다. 예전에 이곳에 들렀을때 향을 피워주던 현지인에게 사기를 당한 적이 있다. 미얀마 양곤에서 보았던 차웃탓지 와불만큼 화려하진 않지만 신비로움은 마찬가지다.

 

조금 더 오르다보면 정상에서 거대한 새하얀 좌불상을 마주하게 된다.
24m 높이의 거대한 좌불상은 약 3m 높이의 좌대에 7m의 연꽃, 그리고 그 위에 앉은 14m의 불상으로 이루어져있다.

좌대의 벽면에는 아라한(소승의 수행자)의 조각이 여럿 새겨져 있는데, 이중 눈길을 끄는 것은 불교를 탄압하려던 남베트남 초대 대통령 응오딘지엠에 저항하여 스스로 몸에 불을 질러 소신공양한 승려 틱꽝득(Thích Quảng Đức)이다. 좌불상이 있는 곳은 롱선사에서 가장 높은 언덕이므로 냐짱시내 전망이 뛰어나다.

152개의 계단을 올라 지친 숨을 잠시 전망을 바라보며 돌려보자.

 

원프리다

여행자을 위한 웹진. 원프리다입니다. [저서] -저스트고 냐짱(나트랑) -설렘두배다낭 호이안 후에 -앙코르와트 지금 이 순간

원프리다 has 49 posts and counting. See all posts by 원프리다

원프리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