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 베스트웨스턴 호텔. 일상 속 호캉스

양수 두물머리를 당일치기로 갔다가 다시 서울로 돌아온 적이 있다. 거기서 숙박을 할까하다가 그냥 도심에서 하루를 마무리하고 싶었다. 더군다나 숙소로 잡은 호텔은 집에서 지하철로 20분도 걸리지 않을 정도. 그러면 집에 가면 될 것을 왜 돈을 주고 숙박을 하냐고 할 수도 있겠지만, 때로는 이런 일상 같은. 여행같으면서도 일상 같은 미묘한 하룻밤도 보낼만하다.

 

호텔 입구

그렇게 투숙한 호텔은 언주역 인근의 베스트웨스턴 프리미어.
강남 노보텔의 바로 맞은 편에 위치하고 있다. 조금만 걷다보면 신논현역이며 놀거리,먹거리, 즐길거리가 다양한 강남의 한복판이다. 짐을 풀고 간단히 저녁을 먹을 겸 호텔을 나섰다. 한번씩 일상에서 만나는 강남과 이렇게 1박을 잡아두고 거니는 강남은 느낌이 색달랐다.

 

베스트웨스턴 프리미어 로비 전경

‘ 강남 베스트웨스턴 호텔 ‘의 로비는 그리 넓지 않다. 간단한 쇼파 몇개와 의자가 구비되어 있다. 직원들의 친절함은 꽤나 인상깊었다. 국내호텔에서 보기 드문 S급 친절.

 

옐로우톤으로 가득한 복도. 조명도 그렇다.
가장 무난하고 안정감을 주는 스타일로 많은 호텔에서 선호도가 높은 것 같다.가끔 이 틀에서 벗어난 복도를 걸어가면 내심 객실이 조금 더 기대되기도 한다.

 

객실은 생각보다 넓었다.
창밖으로는 도로가 보이고, 맞은 편엔 노보텔이 보였다. 여기가 서울이었구나 하고 한번 더 느낄만한 저녁.

 

언제 누웠는지 기억안날 정도로 곧바로 숙면을 취했던 것 같다. 의자에 앉아 밖에서 사온 빵을 먹으며 티비를 보다가 일찍 잠을 청했다.

 

일상과 같은 서울하늘 아래지만 잠자리가 바뀐 것만으로도 일상을 벗어난 느낌이다.

가끔씩 이런 주말도 스트레스 해소에 좋은 것 같다.
요즘은 나만의 스트레스 해소법을 곰곰히 생각하고 이리저리 찾아보려고 한다.

체력적인 휴식도 중요하지만 마음의 휴식도 챙겨야겠다.

 

원프리다

여행자을 위한 웹진. 원프리다입니다. [저서] -저스트고 냐짱(나트랑) -설렘두배다낭 호이안 후에 -앙코르와트 지금 이 순간

원프리다 has 49 posts and counting. See all posts by 원프리다

원프리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